예비군 총기사고 3명 사망 2명 부상, 총기사고 서울 내곡동 52사단 예비군 훈련장 어디? 총기난사 예비군 누구? 예비군 총기난사 이유? 싸이 예비군, 장수원 예비군 안전 이상무? 본문

핫 이슈

예비군 총기사고 3명 사망 2명 부상, 총기사고 서울 내곡동 52사단 예비군 훈련장 어디? 총기난사 예비군 누구? 예비군 총기난사 이유? 싸이 예비군, 장수원 예비군 안전 이상무?

크로스로드 2015.05.13 12:44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있는 육군 52사단 예비군 훈련장에서 2015년 5월 13일 예비군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예비군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치는 끔찍한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육군과 경찰 관련 보도에 따르면, 2015년 5월 13일 오전 10시 44분께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있는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52사단 예비군 훈련장에서 예비군 1명이 총기를 난사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비군 총기난사 3명 사망

 

예비군 총기난사로 주변에 있던 예비군 4명이 부상을 입었는데, 이들 가운데 3명이 중상을 입고 삼성의료원, 국국수도병원 등으로 이송됐으나 치료 도중 숨졌다고 하며, 부상을 입은 2명의 상태도 아직까지 안전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육군 관계자 발언에 따르면, 예비군 총기난사 사건은 사격 훈련 과정에서 조준 조정을 위한 영점사격을 하는 가운데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총기를 난사한 예비군은 K-2 소총으로 이 같은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비군 사격 훈련 장면 (총기난사 사건과는 관련없는 사진입니다)

 

한편 보통 예비군 훈련장에서는 조준 조정을 위한 영점사격과 실사격 훈련을 분리시켜, 영정사격시 주는 총알 3발과 실사격 6발을 따로 주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만, 그러나 52사단 예비군 훈련장에서는 영점사격시 사용하는 3발과, 실사격 6발을 한꺼번에 주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또한 내곡동 예비군 훈련장은 소총을 훈련 장소에서 이탈 방지하기 위한 소총을 묶는 강철 체인이 허술한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는데, 소총을 묶는 체인이 강력하면 총을 들어도 훈련용 표적 이외에는 겨냥이 힘들어야 하는데, 그게 허술해서 이런 사고가 나지 않았나 술렁이고 있습니다.

 

가수 싸이 같은날 같은 장소에서 예비군 훈련 받았다

 

한편 가수 싸이가 예비군 총기사고가 발생한 훈련장에서 같은 날 훈련을 받아서 싸이의 근황도 궁금해지고 있는데,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싸이가 오전에 예비군 훈련을 간게 맞지만, 그러나 싸이는 총기사고 당시 훈련장을 이미 떠난 상태였다고 합니다.

 

아울러 장수원도 같은 예비군 훈련장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는데, 장수원은 옆 훈련장에서 갑자기 소란스러움이 생겼는데, 알고 보니 총소리더라며 깜짝 놀랐다며 상황을 전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번 총기난사에 사용된 K-2 소총은 가장 대표적인 한국 군의 소총으로, K2소총의 제원이 구경  5.56mm, 탄약  5.56 x 45mm, 급탄  20/30발들이 STANAG 탄창, 작동방식  가스작동식, 전장  970mm, 중량  3.26kg, 유효사거리  600m, 최대사거리  2400m입니다. 아래 관련 사진 모았어요.

 

 

 

 

  예비군 총기난사 사망사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하트를 눌러주세요

신고
Comments 0
댓글쓰기 폼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20,979,873
Today
1,672
Yesterday
1,946